M PARK

뉴스

차에 대한 새로운 소식과 궁금증을 해결해 드립니다.

뉴스

[시승기] LPG를 통해 운영의 매력을 더한 SUV, 르노삼성 QM6 LPe
  • 조회수 208
  • 등록일 2019.08.15

르노삼성 QM6 LPe는 새로운 선택지를 제시한다.


LPG 차량에 대한 빗장이 풀리며 LPG를 사용하는 차량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서 가장 돋보이는 존재라고 한다면 바로 고급스러운 감성과 도심형 SUV의 감성을 한껏 담아낸 QM6의 LPG 사양인 ‘르노삼성 QM6 LPe’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 르노삼성 QM6 LPe는 가솔린 및 디젤 SUV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QM6 고유의 매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LPG를 통해 운영의 효율성 및 부담을 줄여냈다. 특히 적재 공간을 확보하는 도넛형 LPG 탱크와 CVT를 통해 경쟁력을 끌어 올리는 등의 변화는 무척이나 눈길을 끈다.

르노삼성 QM6 LPe는 과연 실제 주행 환경에서 어떤 경쟁력을 선보일까?





르노삼성 QM6 LPe는 지난 6월 LPe 사양과 고급화 사양인 프리미에르와 같이 QM6 고유의 유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한다. 실제 4.675mm의 전장을 시작으로 전폭은 1,845mm이 그대로 유지되며, 전고는 기존 QM6 대비 10mm 낮춘 1,670mm다. 여기에 휠베이스는 2,705mm로 깔끔한 프로포션을 자랑한다.





소소한 변화로 차이를 만드는 존재

마이센 블루라는 독특한 컬러를 품고 이는 르노삼성 QM6 LPe는 ‘변한 것 같으면서도 변하지 않은 것 같은’ 뉴 QM6의 디자인 기조를 고스란히 이어가는 모델이다. 덕분에 기존의 QM6가 갖고 있던 곡선 중심의 SUV에서 드러나는 편안함은 물론이고, 뉴 QM6로 변화하며 더욱 강조된 깔끔하고 명료한 이미지를 함께 경험할 수 있다.

새롭게 구성된 프론트 그릴은 멀리서 보았을 때에는 기존의 QM6와 다른 점을 크게 느끼지만 막상 가까이에서 보면 더욱 세련되고 명료한 그래픽을 반영해 시각적인 존재감을 한층 강조한다. 여기에 전면 바디킷의 디테일을 소소하게 조율해 큰 변화 없이 시각적인 만족감을 끌어 올리는 모습이다.





르노 고유의 C 형태의 라이팅 유닛은 여전히 명료한 이미지를 연출함에 있어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며 곡선 중심의 보닛, 프론트 펜더와 함께 측면으로 길게 이어지는 특유의 크롬 가니시를 통해 전체적인 안정감을 챙기는 모습이다.

측면에서는 전고가 10mm 가량 낮아졌다. 사실 10mm의 차이는 기존에 비해 큰 변화는 아니지만 전고가 낮아지며 QM6는 더욱 세련되고 깔끔한 도심형 SUV의 감성을 연출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네 바퀴에 깔끔하게 그려진 알로이 휠 또한 시각적인 만족감이 상당하다.





끝으로 후면 디자인은 QM6 고유의 균형감과 깔끔함이 그대로 이어진다. 시각적으로 디자인 변화는 크지 않지만 균형감이 강조된 특유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깔끔한 그래픽의 트렁크 게이트, 그리고 크롬을 더해 시각적인 매력을 높인 바디킷 등이 그대로 이어지며 대중들의 이목을 충족시키는 모습이다.





깔끔하게 다듬어진 QM6 LPe

르노삼성 QM6 LPe의 시승을 시작하며 LPe 모델이기 때문에 QM6 고유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나 섬세한 디테일이 부족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막상 도어를 열고 QM6 LPe의 실내 공간을 살펴보니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경험할 수 있었다.

대중적이지만 프리미엄의 감성을 추구하고 이러한 기조 아래 구성된 깔끔한 구성의 대시보드 및 S-링크 디스플레이 패널이 중심을 잡는 센터페시아, 그리고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된 계기판 등이 더해지며 실내 요소에 대한 가치를 대거 끌어 올린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은 보스 사운드 시스템의 부재에 있다. 사실 시승 차량으로 준비된 QM6 LPe는 기본적으로 QM6가 갖고 있는 여러 요소들을 모두 갖추고 있는 상태지만, 옵션 선택에 의해 보스 사운드 시스템이 빠져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시승을 하는 내낸 보스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된 QM6 고유의 풍부한 사운드를 경험하지 못한다는 점이 아쉽게 느껴진다.





차량의 체격 자체가 큰 편은 아니지만 패밀리 SUV로서 충분한 공간을 제시하는 차량인 만큼 1열 공간의 여유는 상당한 편이다. 레그룸과 헤드룸은 체격을 가리지 않고 넉넉하며 고급스러운 시트를 통해 우수한 착좌감을 연출한다. 여기에 깔끔하게 다듬어진 헤드레스트 또한 실내 공간의 가치를 더하는 요소다.

뉴 QM6의 2열 공간의 리클라이닝 기능이 더해지며 탑승자의 만족감을 대폭 끌어 올린다. 기본적으로 레그룸 자체가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헤드룸에 대한 노력, 그리고 시트의 디테일 및 암레스트 등의 만족감이 상당히 좋은 편이라 ‘패밀리 SUV’의 가치를 제대로 드러내는 모습이다.









한편 QM6 LPe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적재 공간에 있다. QM6 자체가 동급 최고 수준의 적재 공간을 제공하는 건 아니지만 LPG 도넛 탱크를 적재하며 ‘공간의 손실’을 최소로 줄인 만큼 트렁크 게이트를 열어보면 그 만족감이 상당히 뛰어나다. 여기에 2열 시트를 폴딩할 때 마주하게 되는 넉넉한 공간은 아웃도어 라이프 및 다양한 레저 활동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140마력의 LPe 엔진을 품은 SUV

르노삼성 QM6 LPe의 보닛 아래에는 2.0L LPe 엔진이 자리한다.

이 엔진은 SM6 LPe에 적용된 엔진을 SUV에 맞춰 새롭게 조율한 것으로 최고 출력 140마력과 19.7kg.m의 토크를 구현한다. 여기에 자트코 사의 엑스트로닉 CVT를 조합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하며 리터 당 8.9km의 복합 연비(도심 8.1km/L 고속 10.1km/L)를 달성했다.

전체적인 페이퍼 스펙은 탁월한 편은 아니지만 LPG 차량 고유의 합리적인 유지 능력은 분명이 돋보인다.





명확한 한계 속에서 드러나는 QM6 LPe의 매력

르노삼성 QM6 LPe의 주요 요소를 모두 살펴본 후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시트에 몸을 맡겼다. QM6 고유의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고스란히 이어지는 실내 공간에 만족감을 느끼며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었다.

LPG 차량 고유의 한 템포 늦은 시동과 함께 소소한 진동과 소음이 전해지지만 크게 거슬리거나 문제가 될 부분은 아니다. SM6 LPe에 만족했던 기억을 다시 한 번 떠올리며 QM6 LPe의 주행을 시작하게 됐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140마력, 그리고 19.7kg.m의 토크는 그리 우수한 건 아니다. 실제 발진 가속은 물론이고 발진 이후 추월 가속, 고속 주행에서의 출력 구현 등에 있어서도 다소 답답하고 그 한계가 명확히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게다가 높은 RPM을 이어서 사용하게 되면 LPG 차량 특유의 부밍음 또한 실내 공간에 유입되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QM6 LPe가 무의미한, 혹은 부정적인 존재로 해석할 수는 없는 것이다. 실제 한계가 느껴지는 건 사실이지만 막상 도로 위를 달리기 시작하면 QM6 LPe는 도심, 고속도로 그리고 지방의 고갯길 등에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라 ‘성능에 대한 타협’만 전제된다면 누구라도 납득할 수 있어 보였다.





LPe 엔진과 합을 이루는 자트코 사의 엑스트로닉 CVT 또한 매력적인 요소라 할 수 있다. 엔진이 생성하는 출력을 끊임 없이, 매끄럽게 전달하며 길게 이어지는 오르막 구간에서도 꾸준한 움직임, 가속력을 유지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자리한다.

차량의 기본적인 완성도가 좋은 만큼 라이드 앤 핸들링 퍼포먼스가 우수한 편이다. 조향에 대한 느낌이 인상적인 건 아니지만 조향 이후 드러나는 차량의 움직임은 기대 이상의 완성도와 꾸준함을 보장하는 모습이다.





덕분에 운전자는 어떤 상황에서도 만족감을 누릴 수 있고, 차량이 가진 한계 내에서 충분히 즐거운 드라이빙 또한 경험할 수 있다. 다만 엔트리 트림, 합리성을 강조한 만큼 타이어의 스펙이 다소 낮은 편이라 내리막 구간, 그리고 속도가 높아졌을 때에는 타이어가 소리를 지르며 주행 페이스 저하를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것이 사실이다.

좋은점: 완성도 높은 LPG SUV의 가치, 그리고 다루기 좋은 SUV

아쉬운점: 절대적인 아쉬움의 출력, 그리고 한계가 명확한 드라이빙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LPG SUV

르노삼성 QM6 LPe는 말 그대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는 존재다.

실제 성능이나 특유의 고급화 부분에서는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LPG 차량 고유의 매력을 충분히 누릴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부담 없이, 다루기 좋은 SUV를 원하는 이라고 한다면 LPG SUV를 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관련차량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