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PARK

뉴스

차에 대한 새로운 소식과 궁금증을 해결해 드립니다.

뉴스

0.001초에 갈린 슈퍼레이스 5라운드 예선...서한 GP 장현진 예선 1위
  • 조회수 325
  • 등록일 2019.08.03

서한 GP의 장현진이 단 0.001초 차이로 예선 1위를 확정지었다.


3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IKIC)에서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의 최고 클래스인 ASA 6000 클래스의 5라운드 예선 경기가 열렸다.

이번 슈퍼레이스 5라운드 예선 경기는 2019 시즌 하반기 도약을 노리는 금호타이어 진영의 의지와 상반기의 결과를 기반으로 챔피언을 향한 치열한 경쟁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경기로 여겨졌다.

5.615km 거리의 KIC F1 코스를 달려 가장 빠른 기록을 경쟁하는 ASA 6000 클래스는 총 세 번의 주행을 통해 서한 GP의 장현진이 3분 13초 330의 기록을 앞세워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장현진의 기록 이전, 관람객들과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주행이 연이어 펼쳐져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가장 먼저 이목을 끈 것은 예선 경기에서 드러난 선수들의 우수한 기량이었다.

예선 경기의 최종 결과를 보더라도 1위인 장현진 부터 10위의 서주원에 이르기까지 모든 선수가 첨예한 경쟁 끝에, 단 1초의 차이도 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통해 국내 선수들의 기량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엑스타 레이싱의 정의철은 올 시즌 처음으로 3차 예선까지 진출했다. 특히 세 번째 주행에서는 2분 13초 331의 기록을 달성, 1위인 장현진과 단 0.001초 차이로 2위에 머물러야 했다.





2위에 머무르긴 했지만 정의철은 하반기 도약을 노리는 금호타이어 진영의 의지를 드러냈고, 이와 함께 헌터-퍼플 모터스포트의 노동기 또한 가파른 성장세로 4위(2분 13초 537)에 올라 금호타이어 진영에 힘을 더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황진우 또한 강렬함을 과시했다. 3차 예선에서 가장 빠른 건 장현진이었지만 이번 예선에서 가장 빠른 기록을 달성한 건 바로 황진우였기 때문이다.

실제 황진우는 1차 예선 주행에서 1분 12초 642를 달성, 현장의 관람객들과 관계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한편 장현진, 정의철, 황진우 그리고 노동기의 활약과 함께 볼가스 레이싱의 김재현 또한 이목을 끌었다. 김재현은 1차, 2차 예선 모두 2분 13초 290과 2분 13초 327를 달성하며 꾸준한 페이스를 유지하고, 3차 예선에서도 6위를 지키며 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슈퍼레이스 5라운드 결승 경기는 4일 오후 2시 50분 KIC에서 펼쳐진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