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PARK

뉴스

차에 대한 새로운 소식과 궁금증을 해결해 드립니다.

뉴스

제2회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 11월 15일 개최한다
  • 조회수 73
  • 등록일 2018.11.07

pangyo


오는 11월 15일부터 3일간 제 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경기도가 개발해 국내 최초로 일반도로 주행까지 성공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이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시승 행사도 가능하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 3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로 미니버스 모양이며 지난 9월부터 판교 일대에서 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운행을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제로셔틀에는 핸들과 엑셀, 브레이크 등 수동운행에 필요한 장치가 없고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정보, GPS 위치보정정보신호, 주행안전정보 등을 무선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V2X(Vehicle to Everything)가 구축돼 있다.

행사 기간 중에는 자율주행 미니버스인 나브야(Navya)와 승용차 형태의 자율주행차 2대의 시승이 가능하다.

나브야(Navya)와 자율주행차 2대는 행사 내부 코스를 주행하며, 제로셔틀은 판교 아브뉴프랑을 경유해 판교 제1테크노밸리 내의 실제 일반도로를 주행한다.

판교자율주행모터쇼 운영 관계자는 “제로셔틀은 V2X기반의 세계 최초 자율주행차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기존 자율주행차는 차량에 장착된 센서로만 판단해 움직이지만 제로셔틀은 차량에 장착된 센서 외에 관제센터에서 보내주는 정보를 융합해 판단하는 만큼 더욱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경기, 자율주행 시대를 열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와 자율주행차 시승회, 자율주행 산업 전시, 국제 포럼, 자율주행 시연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행사 기간 중 열리는 관련 산업 전시회에는 차량 감지 센서와 자율주행차 부품, 초소형 전기차, 안전주행 장치 등 30여개 관련 업체들이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또 자율주행차와 인간이 도로주행 장애물 회피와 주차 등의 동일 과제를 수행하며 경쟁을 벌이는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수행’ 이벤트도 벌어진다.



판교자율주행모터쇼이미지 (2)


이번 행사에는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도 선을 보인다. 싱크로나이즈드 선수들이 물속에서 한 몸처럼 움직이듯 네 대의 무인 자동차가 각기 다른 코스를 주행하는 시연을 펼치는데 정확한 계산 아래 아슬아슬하게 교차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에서 미래 자동사산업을 이끌 대학생들의 열기를 엿볼 수 있다. 100% 전기로만 움직이는 ‘E포뮬러’ 부문과 자율주행차가 다양한 미션들을 수행하는 ‘자율주행 부문’에서 대회가 진행되며 우승한 팀에겐 상금이 수여된다.

산업 우수 업체를 대상으로 한 행사도 매일 열린다. 첫날인 15일 오후 3시에는 국내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자율주행 모의 투자 컨설팅이 열려 자율주행 산업 기업들에게 투자 관련 강연과 컨설팅이 진행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관련 산업 우수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자율주행 기술혁신 어워드’ 시상식이 개최되어 국내 자율주행 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국내 우수 기업을 치하하고 마지막 날에는 ‘자율주행 이야기 콘서트’에서 공연과 강연이 함께 펼쳐져 행사일정 내내 관람 포인트가 끊임없이 이어질 예정이다.

행사 관계자는 “자율주행차는 전기와 전자, 센서, 그래픽 등 4차 산업혁멱과 관련된 기술들이 집약되는 분야”라며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PAMS 2018을 세계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하는 행사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하은 기자